새는 날개로 하늘을 날지만, 소년은 천사를 쫓으려는 꿈으로 하늘을 난다. - 빠리소년

'D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06.19 D조 4경기 이란:포르투갈
2006년 06월 17일 토요일 오후 10:00(한국 시간) Frankfurt Stadium

한국이 토고를 2:1로 이겼던 프랑크푸르트 경기장에서 1승의 포르투갈과 1패의 이란이 맞붙었다. 예상처럼 포르투갈은 이란을 만만하게 보고 초반부터 이란을 몰아붙이기 시작했다.

전반 초반 데쿠가 정말 결정적인 발리슛을 날렸지만 이란의 골키퍼가 정말 신들린 듯이 막아내었고, 뒤이어 포르투갈의 코너킥을 발리슛으로 연결했으나, 골대를 맞고 튕겨나왔다. 설마... 포르투갈이 비기거나 지려는 건가? 하지만 전반전의 이란은 전체적으로 주눅이 든 모습이었다. 포르투갈의 공격을 거의 막는데만 급급했다.

후반 들어 이란이 약간 자신감을 가지는 모습이었다. 포르투갈은 여전히 공격적이었지만, 점차 이란의 역습이 날카로워지면서 포르투갈이 공격에만 집중할 수는 없었다. 하지만, 역시 명성은 괜히 있는 것이 아니었다. 피구의 패스를 이어받은 데쿠의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포르투갈이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한 점을 빼앗기고 사력을 다하던 이란에게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수비의 긴 패스를 받아서 슛을 시도했으나, 아깝게 빗나갔다. 그 뒤에도 한 번 이란의 역습이 이루어졌지만, 포르투갈의 골키퍼가 헤딩 슛을 막아냈다. 그리고 '찬스 뒤에 위기, 위기 뒤에 찬스'라는 말처럼, 바로 이어진 포르투갈의 역습. 피구가 재빠르게 이란의 왼쪽 페널티 박스 안쪽으로 침투하다 수비수의 반칙으로 넘어졌고, 페널티 킥이 주어졌다. 크리스티앙 호나우두가 골키퍼를 속이고 득점. 2:0이 되었다. 아쉬웠다... 앞선 두 번의 찬스 중 한 번만 이란이 성공했어도, 포르투갈이 상당히 쫓기는 입장이었을 텐데...

결국 내가 응원했던 이란이 패하고 말았지만, 후반전의 이란은 강한 팀을 맞아서 잘 싸웠다. 전반전에서도 너무 수세에 몰려 어쩔 수 없었다지만, 후반전처럼 때때로 무서운 역습이 잘 이루어졌다면 포르투갈이 마냥 공세만 취할 수는 없었을지도 모른다는 아쉬움이...

호나우두와 피구가 이란을 얕봐서인지 센터 라인 부근에서 드리블로 전진하다가 이란의 수비에 공을 빼앗기는 모습이 자주 보였다. 피구는 몸싸움에서도 안되고, 정말 나이는 속일 수 없을 듯 하고... 호나우두는 스물 한살인 듯 하던데, 뛰어난 선수임에는 틀림이 없지만 내가 보기에는 좀더 많이 정을 맞아야 할 듯 싶다. 지난 앙골라와의 경기에서도 일찍 교체되자 성질을 냈다고 하던데, 오늘도 전반부터 정말 절호의 기회를 개인적인 욕심때문에 많이 놓쳤다고 생각한다. 함께 들어가던 동료에게 패스했다면 좀더 좋은 기회가 되었을 걸 자기가 차버리고, 프리킥 때도 동료 선수가 정말 날카롭게 침투했는데, 슛으로 골네트 뒷 부분을 맞춰버리고. 만일 포르투갈이 중간에 패배한다면, 호나우두가 한 몫 할거라고 조심스럽게 예상해본다. 호나우두의 모습을 보면서 대조적으로 스페인의 라울이 떠오르는...

또 한 경기만 보고 뭐라 할 것은 못되지만, 전 브라질 감독이었던 포르투갈 감독도 자신이 아직도 브라질 팀을 이끌고 있다고 착각하는 것은 아닌지... 하긴 상대가 약체이긴 했지만...

아무튼 결과적으론 오늘 경기로써 포르투갈은 40년 만에 16강 진출, 이란은 16강 탈락이 확정되었다.

Creative Commons License일부를 제외한 모든 포스트는 별도의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를 따릅니다. - 예외의 경우 빠리소년의 공지 참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