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는 날개로 하늘을 날지만, 소년은 천사를 쫓으려는 꿈으로 하늘을 난다. - 빠리소년

'정우성'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6.09.06 데이지(Daisy, 2006)
  2. 2006.04.22 내 머리 속의 지우개(2004)
0123

극중 혜영(전지현)이 화가로 등장해서인지 전체적으로 영화가 한 폭의 수채화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한 편의 뮤직비디오 같기도 하고요. 전지현이 나온다는 이유로 한국에서는 개봉하기도 전부터 악평을 많이 받은 듯 하지만, 과연 이 영화를 한국 관객들을 타겟으로 만들었을까요? 일본이나 중국의 한류 열풍에 편승해볼까 하고 만들어진 영화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뭐, 외국에서 흥행에 성공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정우성과 이성재의 연기는 괜찮았고, 많은 이들이 보지도 않고 욕하던 전지현의 연기는 평가 보류입니다. 이 영화는 지극히 정석적이고 심심한 멜로 영화입니다. 한국에서 인기를 끌만한 감정 과잉의 멜로 영화가 아니라, 홍콩 감독이 만든 영화라 그런지 앞서 말한 것처럼 벽에 걸려 있는 한 폭의 수채화처럼 감상할 만한 영화입니다. 전 요새 한국을 거의 휩쓸고 있는 감정 과잉이라는 유행이 숨막혀서 이 영화가 오히려 신선하더군요. 이 영화에서의 여주인공이란 그저 Ingenue[각주:1]형이면 충분합니다. 물론 Ingenue에도 등급이 있지만요. 이 영화에서의 여주인공은 그저 웃을 때 싱긋 웃고, 슬픈 장면에서 눈물 흘리는 역할만 잘하면 됩니다. 그런 면에서 '엽기적인 그녀', '시월애' 등에서 우는 연기 하나는 일품이었던 전지현이 이 영화에서 딱히 별로였다는 생각은 안듭니다. 대사 연기가 필요 없는 또 한가지 이유는 혹여 영화를 볼 예정이신 분들을 위해서... 아무튼 영화는 괜찮게 보았습니다. 암스테르담이니까 네덜란드였던가요? 영상도 멋졌고 음악도 좋았습니다. 특히, 헤이의 '데이지'. 아, 전 왜 그렇게 담담하면서 슬픔을 읊조리는 곡들이 그리 좋을까요?



Creative Commons License일부를 제외한 모든 포스트는 별도의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를 따릅니다. - 예외의 경우 빠리소년의 공지 참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


기억과 망각에 관한 변주곡... 생각보다 재미있었다. 정우성의 연기만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예진아씨도 나쁘진 않았다.

수진의 병명만 알츠하이머가 아니라, 영화 중간중간에 기억과 망각에 관한 대화들이 숨어있다. 초반부에 아버지의 차 안에서 아버지의 "난 다 잊었다"라는 대사, 결혼한 후 어머니를 용서하지 못하는 철수에게 수진이 하는 대사, 헤어지자며 수진이 철수의 이전 대화를 그대로 말하는 장면, 정말 좋은 노래 +_+b, 부활의 '아름다운 사실'에도 기억에 관한 가사가 나온다.

수진이 철수에게 옷을 손수 만들어 주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그 사람도 의상 디자인 학과라서 만들어준다곤 자주 했는데, 만들어 준 건 한벌밖에 없다.

정말 궁금한게 하나, 철수가 수진의 결혼하자는 말을 뿌리치며
같이 살면, 같이 죽을수도 있을 것 같애?
라는 말을 한다. 그말이 좀 불길한데... 마지막에 차를 함께 타고 가는데, 그 뒤에 어떻게 되었을까. ;;




"같이 살면, 같이 죽을 수도 있을 것 같애?"

Creative Commons License일부를 제외한 모든 포스트는 별도의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를 따릅니다. - 예외의 경우 빠리소년의 공지 참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