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는 날개로 하늘을 날지만, 소년은 천사를 쫓으려는 꿈으로 하늘을 난다. - 빠리소년

'프랭크 램퍼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07.02 8강전 3경기 잉글랜드:포르투갈
2006년 07월 02일 일요일 00:00(한국 시간) Gelsenkirchen, FIFA 월드컵 경기장

베컴의 프리킥 한방으로 겨우겨우 8강에 오른 잉글랜드와 네덜란드와 네 명의 퇴장과 16장의 옐로 카드가 난무하는 혈투를 벌이고 8강에 오른 포르투갈의 대결.

독일:아르헨티나의 8강전과 마찬가지로 전반전은 밀고 밀리는 치열한 - 하지만 보기에는 지루한 - 공방전이었다.
하지만, 후반 초반 베컴이 다리를 절룩거리며 교체되고, 웨인 루니의 퇴장으로 숫적으로 열세에 놓인 뒤의 잉글랜드는 이번 월드컵에서 내가 본 잉글랜드의 세 경기중 가장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역시 솔선하는 모습과 투지를 보여주던 베컴, 지난 번엔 구토하는 모습을 보이더니 오늘은 교체후 우는 모습까지 보였다. 막상 그 모습까지 보려니, 참 안됐다.

0123456

잉글랜드는 열 명이 싸우면서도 오히려 더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으며, 결정적인 찬스도 몇 번 아깝게 놓쳐버렸다. 결국 연장까지도 0:0 무승부로 승부가 나지 않아 어제에 이어 승부차기 돌입. 하지만 중거리 슛에 일가견이 있다는 첫번 째와 두번 째 키커인 램퍼드와 제라드, 그리고 네번 째 키커인 캐러거의 슈팅까지 포르투갈의 히카르두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면서 패하고 말았다.

포르투갈:이란의 조 예선전을 보면서 C. 호나우두가 X맨 노릇할지 모른다고 한 내 걱정이 민망할 정도로 C. 호나우두를 상대로 다혈질적인 모습을 보이다가 끝내 퇴장당한 루니는 이번 패배에 대한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되었다.

한편, 월드컵에서 2002년 브라질의 7연승에 이어 이번에 포르투갈을 이끌고 5연승, 총 12연승 중인 스콜라리 감독. 불안불안한 포트투갈팀을 이끌고 정말 대단하네~ 우연이었건, 어부지리였건, 실력이었건 결과적으로 포르투갈은 강팀들을 모두 꺾고 다시 4강에 진출하게 되었다. 이란전에서 주제넘게 나선 것 반성한다.

Creative Commons License일부를 제외한 모든 포스트는 별도의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를 따릅니다. - 예외의 경우 빠리소년의 공지 참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