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는 날개로 하늘을 날지만, 소년은 천사를 쫓으려는 꿈으로 하늘을 난다. - 빠리소년
출처: 개정판 '윤동주 평전'(송우혜 지음 / 세계사) p.147-50

  ...시 「공상(空想)」은 윤동주가 쓴 시들 중에서 최초로 활자화된 것으로서, 그 점에서는 아주 기념비적인 작품이라 하겠다. 「공상」은 1935년 10월에 발간된 『숭실활천(崇實活泉)』지에 게재되었다. 『숭실활천』은 숭실중학교 학생회에서 간행하던 학우회지로서 1922년에 창간되었다.[각주:1]

공상(空想)

空想 ─
내 마음의 塔
나는 말없이 이 塔을 쌓고 있다.
名譽와 虛榮의 天空에다
무너질 줄 모르고
한 층 두 층 높이 쌓는다.

無限한 나의 空想 ─
그것은 내 마음의 바다,
나는 두 팔을 벌려서
나의 바다에서
自由로이 헤엄친다.
黃金 知慾의 水平線을 向하여.

  윤동주는 이때 시를 실었을 뿐 아니라 『숭실활천』의 편집도 했었다고 한다. 그 일에 대해 문익환 목사는 다음과 같이 증언했다.
  동주는 숭실학교에 한 학기(필자 주: 두 학기의 착오)밖에 다니지 않았지만, 그동안 학교 문예지 편집을 맡았었고 거기 동주의 시 한 편이 실렸던 걸로 기억하고 있다. 갓 편입해온 학생에게 그 일이 돌아간 것은 <은진중학교>에서 먼저 숭실에 나가 있던 이영헌(李永獻, 현 장로회 신학대학 교수)이가 문예부장이 되면서 동주에게 그 일을 맡겼기 때문이다. 그때 동주는 내게도 시를 한 편 써 내라고 하였다. 그래서 한 편 써 내었더니 <이게 어디 시야> 하면서 되돌려주는 것이었다.
  그 이후로 시는 나와 관계없는 것이 되어버리고 말았었다. 동주가 살아 있어서 내가 하는 성서번역을 도와주었다면(살아 있다면 기꺼이 도와 주었을 것이다) 나는 영영 시를 써보지 못하고 말았을 것이다.[각주:2]

  이것은 윤동주 자신의 시의 변모와 관련해서도 아주 흥미있는 일화다. 그가 위의 시 「공상」을 학교 잡지에 싣던 무렵에, 문익환의 시를 보고는 <이게 어디 시야>라는 매우 야무진 무안을 주며 되돌려주었다는 것은, 당시 그 자신의 <시관(詩觀)>이랄까 하는 것을 뚜렷이 갖고 있었다는 이야기가 된다. 그 <시관>이 어떤 모습이었을까. 그것은 그가 <시>라고 자부한 그 자신의 「공상」이란 시에서 연역해낼 수 밖에 없다.
  「공상」이라는 시를 다시 곰곰이 뜯어 읽어보자. 그가 <화려하고 조숙한 느낌의 수사들을 사용해서 엮은 그물로 어떤 형이상학적인 관념을 맵씨 있게 낚는 것>을 <시>라고 생각한 게 아닐까, 아무래도 그런 인상을 부인할 수 없다. 「공상」뿐만 아니라 1936년 10월 이전의 시들은 대개 그런 분위기이다.

...

  이렇게 일관된 일련의 시적 경향들은 1935년 10월에 이르기까지 윤동주가 생각했던 <시>가 어떤 것이었는지를 파악하기에 충분한 자료가 되고 있다. 아마도 문익환의 시는 이런 기준과 구도에 도저히 미치지 못했기에 그의 눈에 <시>로 보이지 않았던 것이다.
  그런데 이런 문학소년 취향의 관념적이고 또 상당한 현학취미를 보이는 <어려운> 시들은 1935년 10월을 끝으로 그뒤로는 일제히 자취를 감춘다.
  1. 『숭실대학교 90년사』, p.257. [본문으로]
  2. 문익환, 「하늘  바람  별의 詩人 尹東柱」, 『월간중앙』, 1976. 4, p.312. [본문으로]

Creative Commons License일부를 제외한 모든 포스트는 별도의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를 따릅니다. - 예외의 경우 빠리소년의 공지 참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
  1. Favicon of https://moon5526.tistory.com BlogIcon 신짱* 2006.11.26 0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동주에 대해서 제가 아는건 극히 일부분인데....

    • Favicon of https://juny.tistory.com BlogIcon 빠리소년 2006.11.27 0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학생때는 아무래도 다 그렇죠^^ 유난히 좋아하지 않는 한...
      저는 중학교때 교생 선생님의 영향으로 좋아하게 되었어요.
      일화도 올릴 기회가 있겠지만, 윤동주님은 남보다 자신에게 엄격한 분이었답니다. 그래서 좋아해요.

  2. Favicon of http://the131og.tistory.com BlogIcon sorekara 2006.12.07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보는 시군요. 이 평전을 쓴 송우혜를 제가 너무 싫어하는지라 한 번도 읽어볼 마음이 들지 않았는데, 이렇게 연이 닿는 걸 보면 사람의 의지라는 게 참 무용해 보이기도 합니다. 어떻든 굉장히 낯선 느낌을 주는 시라서 윤동주라는 사람에 대해 제가 알고 있는 것들을 다시 돌이켜보게 되는군요.

    • Favicon of https://juny.tistory.com BlogIcon 빠리소년 2006.12.07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송우혜님을 싫어하시나요? 전 기사에서 몇 번 보긴 했는데 잘 몰라서^^
      이 시는 아마 윤동주님 초창기의 시라서 그런 듯 싶네요. 초창기의 시들이 거의 이런 식이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