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는 날개로 하늘을 날지만, 소년은 천사를 쫓으려는 꿈으로 하늘을 난다. - 빠리소년
012

작년에 이 영화가 개봉한다고 할 때부터 단지 라디오가 들어가는 제목과 최정윤이 나온다는 사실에(...>.<) 보고싶다고 생각했었지만, sparkstar님리뷰에 결정적으로 꽂혀버려 관람했던 영화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참 웃으면서, 찡하게 봤는데 주말에 TV에서 다시 해준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여동생과 다시 한 번 봤습니다. 아무래도 영화관보다 작은 화면이다보니 생생함은 덜했지만 아, 그래도 시간이 아깝지 않았습니다.

감독이 자기가 찍고 싶은 영화를 언제나 콕콕 찝어 찍을 수 있는지 그 바닥을 잘 몰라서 모르겠지만, 제가 봤던 이준익 감독의 영화들을 보면 이 감독은 스러져 가는 것들, 몰락해 가는 것들에 대한 관심이 많은 것 같습니다. 황산벌에서는 백제의 몰락을 그렸고, 왕의 남자에서는 시대적으로는 연산군의 몰락과 우리 시대와 관련해서는 전통 문화의 상실을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라디오스타에서는 제목 그대로 오디오의 몰락과 특히 락 및 밴드의 쇠퇴를 아쉬워하는 듯 하네요.

중간중간에 삽입된 정말 옛날 노래같지 않은 세련된 노래인 비와 당신을 들으며, 그리고 영화 내내 "안녕하세요. 88년도 가수왕 최곤입니다"로 자신을 소개하는 박중훈을 보면서 정말 88년도 가수왕이 최곤이었나? 찾아봤더니 아니더군요. ㅡㅡ;; 제가 어릴 때부터 라디오를 상당히 많이 들었던지라 88년도 가수왕의 노래 정도면 한 번정도는 들어봤어야 정상인데 전혀 기억에 없었거든요. 88년에는 주현미씨가 신사동 그 사람 이라는 노래로 가수왕을 차지했다고 합니다(네이버 지식in 참고). 최곤이 방송 중에 말하던 경쟁자들, 이승철, 이남이, 박남정씨 등에 관한 내용은 사실이더라구요.



배우로서의 박중훈과 안성기, 극중 인물로서의 최곤과 민수의 유사성에 관한 내용은 sparkstar님의 리뷰를 읽어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라디오스타에 관한 리뷰를 몇 개 읽어본 중에 이처럼 날카로운 지적은 본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Creative Commons License일부를 제외한 모든 포스트는 별도의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를 따릅니다. - 예외의 경우 빠리소년의 공지 참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