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는 날개로 하늘을 날지만, 소년은 천사를 쫓으려는 꿈으로 하늘을 난다. - 빠리소년

'달콤한 인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12.06 술버릇 (10)

술버릇

L. Log/잡담 2006. 12. 6. 21:58
영화 '달콤한 인생'의 영어 제목은 'A Bittersweet Life'다. 굳이 직역하자면 '달콤-쌉싸름한 인생' 정도? 이 영화의 내용을 생각해보면 '달콤한 인생'이란 한국어 제목은 반어적이고 극적이지만, 영어 제목은 더 적나라한 반면 우리의 인생을 닮아있다. 술중에 달콤-쌉싸름한 인생을 닮은 술은 단연 소주가 아닐까? 쓴 맛 투성이인 것 같지만, 어떤 날은 정말 단 맛이 날 때가 있다. 그럼에도 단 맛이 날때가 언제나 기분 좋은 때는 아니다. 아직 20대인 내가 느끼기에도 소주란 녀석은 정말 인생과 많이 닮아있다.

술이 무서운 달이 돌아왔다. 하긴 불황이다, 뭐다 해서 주위에서도 이런 말이 무색해지기도 하고 나 역시 술을 마시는 빈도가 줄어들면서 술을 좋아한다는 말도 점점 옛말이 되어가긴 하지만, 역시 12월에 상대적으로 술자리가 많은 건 틀림없지 않을까.

술은 처음 배울 때가 중요하다는 말은 절대로 옳은 것 같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기 전까지는 아버지나 어른들이 주시는 술 한두잔 정도 밖에 마시지 못했던 내가 대학교에 입학해서 술을 마시게 되었을 때, 이 소주란 녀석은 너무나 썼다. 결국 나는 소주를 혀에도 닿지 않도록 목구멍으로 털어넣는 방법으로 이 녀석을 상대했다. 선배들이 말했다.
"얘 소주 잘 마시네?"
하지만, 내 독특한 술버릇 덕에 내 속은 더 망가졌을 것이다. 나이를 먹을수록 소주의 단맛이 무엇인지 확실히 알게 되었지만, 술을 털어넣는 버릇이란 좀처럼 버리지 못했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그것에 대해 생각조차 하지 않고 지냈었다.

소주의 도수는 점점 낮아지고 있다고 하더라. 여느때처럼 술잔을 목구멍에 털어넣지 않는다는 걸 깨닫고는 낯선 느낌이 들었다. 친구에게 물었다.
"너도 술을 목구멍에 털어넣냐?"
친구는 갑자기 희한한 걸 다 물어본다는 표정이다. 그날은 내내 소주를 입안에 머금고 혀로 굴려보다가 삼켰다. 쓴맛은 더했지만, 뒤끝은 더 편한 것도 같다.

지금까지 나는 가급적이면 삶의 쓰디씀을 외면하려고 노력했는지도 모른다. 살면서 견딜 수 밖에 없는 고통을 느끼지 않으려고 억지로 목구멍에 털어넣었는지도 모른다. 때로는 고통과 쓰디씀과 대면해서 맞서 견뎌보는 것도 필요하고 질게 뻔한 게임에 기꺼이 몸을 던져보는 것도 자신을 위해 좋았을 텐데, 그런 면에서 난 아직 철이 덜 들었다.

Creative Commons License일부를 제외한 모든 포스트는 별도의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를 따릅니다. - 예외의 경우 빠리소년의 공지 참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
  1. Favicon of https://sparkstar.tistory.com BlogIcon sparkstar 2006.12.06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콤한 인생... 군대에서 장난치면서 '달달한 인생' -_- 이러면서 놀았던 기억이 있네요 ㅎㅎ

    그나저나 술을 잘 마시지는 못하지만 저는, 진짜 많이 좋아해서 왠만한 술자리는 다 끼려고 노력하는 편입니다.,
    술보다 술자리의 그 분위기가 - 그게 좋든, 나쁘든 - 너무 좋아서 말이죠.

    어느샌가 선배들의 장단 맞추는 정도로 참여하는 술자리에서 벗어서, 조금 더 진지한 분위기에서 마시는 때가 되서야,
    "술이란 어찌 보면 우리 인생의 해답을 주는 아이템이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과연 "인생이란 무엇인가요?" 라는 대답을 듣고 싶을만큼 내가 사는 인생이 힘이 들 때,
    그냥 친구들 몇몇과 소주 한 잔 먹으면 마치 소주가 나에게
    "인생 따위 알아서 뭐하려고, 그냥 지금 이 순간에 최선을 다 하고, 그냥 즐겨!" 라고 대답을 해 주는듯 해요.

    시험 끝나고 술이나 먹어야겠네요. ㅎㅎ

  2. Favicon of https://blog.toice.net BlogIcon toice 2006.12.08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주 도수가 낮아지는 바람에, 오 낮아졌네?하면서 많이 마시다 한번에 확 와서 몇번 힘들었습니다. 오히려 형님은 저랑 반대시네요, 저는 오히려 그 쓴맛을 좀 느끼는 편이라... 아 이제 또 술 시즌이 왔는데, 될수 있으면 올해는 진짜 필요한 모임에만 나가보려구요.

    • Favicon of https://juny.tistory.com BlogIcon 빠리소년 2006.12.08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조건 낮다고 좋은 건 아닌 것 같은데 말이지. 더 사서 마시라는 상술같기도 하고...
      내경우엔 역시 처음 배울 때 습관인 것 같아. 다른 술은 몰라도 소주는 맛을 느끼며 마신다기보다는 항상 원샷으로 털어넣는 버릇이 되어놔서... 겉멋만 든거지, 하하!

  3. Favicon of http://dstory.net/tt BlogIcon DynO 2006.12.08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술을 좀 잘마셨으면 좋겠어요
    자제력이 있어서 취할때만큼 마시지는 않지만
    친구들과 술자리에서 같이 못따라가는데 좀 아쉽기도 하고-_-

    • Favicon of https://juny.tistory.com BlogIcon 빠리소년 2006.12.08 2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유..;; 듣기 좋으시라고 하는 소리가 아니라
      담배 정도는 아니겠지만 한살 한살 먹을수록 느끼는 건데,
      많이 마셔서 자랑할 거 하나 없는 것 같아요.
      그냥 한 잔 먹고 뻗을 정도 아니고 분위기 안깰 정도면 충분한 듯^^
      (근데 Dyno님이 한 잔 드시고 뻗으시는 경우면 어쩌지...?)

    • Favicon of http://dstory.net/tt BlogIcon DynO 2006.12.09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두 제가 취해서 뻣으면 어찌될지 궁금해요-_-
      근데 정말 누가 제 입 억지로 벌려서 퍼붓지 않는 이상
      심하게 취할정도로 먹지는 않으니 ^^

    • Favicon of https://juny.tistory.com BlogIcon 빠리소년 2006.12.09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그정도가 딱 좋은 거에요. 절제할 줄 아시고~^^

  4. Favicon of http://rbyhyun.tistory.com BlogIcon 현이/Hyun/ヒョン/贤 2006.12.10 0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전 아직 어린가봐요. 나는 아직, 어린가봐, 그런가봐, 엄마야.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