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는 날개로 하늘을 날지만, 소년은 천사를 쫓으려는 꿈으로 하늘을 난다. - 빠리소년

'엑스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07.05 X-men : The Last Stand (2)

X-men3.jpg


그들의 딜레마는 역사상 끊임없이 존재했던 선구자적 아웃사이더들을 생각나게 한다.
  1. 변화를 거부하는 대다수의 시스템에 맞서 미래를 바꿀 것인가,
  2. 변혁도 타협도 포기한 채 영원히 아웃사이더로 살 것인가,
  3. 시스템의 달콤한 유혹을 받아들여 인사이더로 거듭날 것인가?
어느 것도 쉽지 않은 선택이다.

1의 길은 가장 힘들 것이다. 보수적인 세계를 바꾼다는 것은 만만한 일이 아니다. 그렇기에 선구자들의 대다수는 길만을 제시했을 뿐 자신의 이상이 실현되는 것을 보지 못하고 죽었다. 훗날 그들의 위대함을 깨달은 이들이 다수가 된 후에야 세상이 바뀌는 일이 허다했다.
그러나 그들이 자신의 꿈을 여하한 방법으로 자신의 손으로 이룰 수 있다 해도 그들에게는 새로운 선택을 강요받는다. 자신이 가지게 된 힘을 다시 시스템을 유지하는 권력으로 사용할 것인가? 자신의 이상을 현실에 접목시키는데 어느 정도까지 타협할 것인가?

2의 길을 택한다면, 어쩌면 내부적으로 가장 커다란 고통을 겪게 될지도 모른다. 시스템의 유혹과는 타협하지 않았지만, 시스템의 권력의 두려움과는 타협했다는 무력감과 보기 싫은 것들을 보고 살아야 하는 절망감에 시달릴지 모른다. 어쩌면 가장 시니컬해지는 부류가 될지도 모른다. 혹은 자신의 못다 이룬 꿈을 이룰 수 있는 아웃사이더들을 양성할 수도 있겠다.

3의 길을 택한다면, 어쩌면 가장 반동적인 인사이더가 될 확률이 높다. 소외당하고 고뇌로 가득찼던 삶이 인사이더의 달콤한 꿀을 맞보게 되는 순간 자신의 죄책감을 잊기 위해서든 혹은 자신의 특권을 다시 빼앗기지 않기 위해서든 시스템을 수호하는데 보통의 인사이더들보다 적극적이 될 확률이 높다.


Creative Commons License일부를 제외한 모든 포스트는 별도의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를 따릅니다. - 예외의 경우 빠리소년의 공지 참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
  1. Favicon of http://www.ninez.net/mibsay BlogIcon MIBSAY 2006.07.06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만에 글 올리신거 보고 찾아왔어용..^^X맨..1편과 2편을 모두 봤기에.. 그냥 무작정 끌렸는데.. 막상 이렇게 접하고 보니.. 그다지 보고 싶어지지도 않네요.. 마치 눈에 여러가지 CG효과만 보여주고 마는 그런영화같은 느낌...^^ 영화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각자 나름이겠지만..^^ 하지만 한편으로는... 영화 입장에서는 노리는 연령층을 잘 공략한거 같네요..^^ 그다지 깊지 않은 생각과 적절하게 배치된 CG들... (원작의 의도는 어쩔런지 모르겠지만...^^원작을 한번도 본적이 없어서ㅠㅠ) 전 나중에 조용히 집에서 봐야겠어요..ㅋㅋ

  2. Favicon of http://jskywalker.egloos.com BlogIcon 낭만카무이 2006.07.08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너무 오래간만이에요 반성하고 있답니다 ㅠ.ㅠ 제 리뷰가 너무 까칠했나요?저도 1,2편은 재미있게 봤다고 기억하는데, 3편은 좀 보고 있자니 그렇더라구요 ㅠ.ㅠ그래도 개인이 쓴 리뷰는 주관적이기 쉽답니다.솔직히 본 날 좀 까칠한 상태였던 탓도 있는 듯 해요. 제가 봐도 좀 심한 리뷰다 싶으니 ;;다른 보신 분들이게 좀더 알아보시고 결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