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는 날개로 하늘을 날지만, 소년은 천사를 쫓으려는 꿈으로 하늘을 난다. - 빠리소년

친일파? 36년?

L. Log/잡담 2006. 8. 15. 22:15
어떤 블로그 글을 보니, 친일파라는 단어는 너무나 친절하니, 반역자라고 부르자는 주장이 있었다. 매우 공감한다. 하지만, 이미 오래전에 누군가가 제기한 해묵은 주장이다. 이 글을 쓰는 이유는 누가 써먹은 건데 왜 표절하냐는 그 블로거에 대한 비아냥 때문이 아니라, 문제를 제기한지 약 5년이 지났음에도 해결되지 못하고 다시 제기해야 하는 우리 자신에 대한 서글픔 때문이다. 해당 글은 http://gyuhang.net친일파? 라는 글을 참조하시길. 2001년 5월 28일에 쓰신 글이다.(나중에 포스팅 할 일이 있겠지만, 이 블로그의 주인이신 김규항님과는 일면식도 없고 사상에 전적으로 동의하지도 않지만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분이다. 글과 행동이 일치하는 분인듯 하기 때문에...)

또 하나의 문제 제기는 중2 때 국사 시간에 선생님을 통해 배웠던 걸로 기억한다. 우리는 아무 생각 없이 일제 치하 36년이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그런데 왜 36년? 한일 합병이라는 관련 링크를 보면 경술국치, 국권피탈, 일제침략, 일제병탄 등으로 불리는 한일 합병 조약은 1910년 8월 22일이다. 10년부터 45년 8월 15일까지 계산해보라. 만으로 해도 35년이 안되는 기간이 왜 36년인데? 사람 나이도 아닌데, 왜 1년을 더 부풀리나?

용어 하나에, 고작 1년에 그리 연연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누가 묻는다면 이렇게 답하겠다. 그럼 굳이 친일파라는 친절한 용어를 사용하는 이유가 뭔데? 줄여도 시원찮을 엄청나게 치욕스런 기간을 굳이 1년 더 부풀리는 이유가 뭔데?

덧 하나. 친일파(든 반역자든) 재산 환수는 매우 환영하지만, 대한민국이 건국된 직후 활동했던 반민특위처럼 용두사미가 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반민특위의 일부가 친일파였다는 아래의 글이 만약 사실이라면, 시간이 흘러 더 모호해지고 간이 부은 오늘날의 친일파들이 압력을 가할 가능성이 없다고 장담할 수 없다.

반민특위에 스며든 부적격자들, 친일파 청산 좌절의 한 원인 / 김지형

(링크 이동이 상당히 느리므로 이해하고 읽으시길...)

Creative Commons License일부를 제외한 모든 포스트는 별도의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를 따릅니다. - 예외의 경우 빠리소년의 공지 참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