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는 날개로 하늘을 날지만, 소년은 천사를 쫓으려는 꿈으로 하늘을 난다. - 빠리소년

교복 가격은 공동구매한 모예고가 17만9천원이었는데 반해 영국산 원단을 사용한 모외고의 경우 57만원에 달해 무려 3배나 차이가 났으며 스마트와 아이비클럽, 엘리트베이직 등 대형제조업체의 시중가격은 12만∼15만원인 중소업체의 약 2배인 20만∼25만원으로 조사됐다.

컥.. 무슨 교복값이 57만원이나 하나요? 다른 기사 보니깐 70만원 하는 곳도 있다던데, 되엔장 70만원이면 현재 제가 가장 아끼는 양복 수트보다도 두배는 비싸군요. 그것도 여동생 회사에서 나온 할인권으로 깎아서 샀는데 ㅠ.ㅠ 기억을 더듬어 보니 제가 다니던 시절도 중학교 교복은 15만원, 고등학교 교복은 30만원 정도 했던 것 같네요.

교복을 애초에 입히자고 했던게 학생들의 복장을 통일시켜 애교심을 높이고 학생 신분을 드러내어 탈선을 방지하기 위함이기도 하지만,[각주:1] 빈부간의 옷차림에서 오는 위화감을 없애기 위해서이기도 하지 않았던가요? 근데 교복이 50~70만원이라니 허허... 교복 때문에라도 돈 없으면 외고 못가겠군요.

아마 저 57만원으로 추정되는 학교가 아닐까 하는 제 모교의 교복 사진을 찾아봤습니다. 돈질이긴 해도 예쁘긴 예쁘다는 소리 많이 들었거든요. 그런데 이 생소함은... 바꾼다고 하더니 바꾸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다음 텔레비존


남자 교복은 왜 없어 -_-;; 근데 자꾸 교복보다 얼굴에 눈이 가는...;;

아무튼 이번 기회에 교복업체들 혼쭐좀 났으면 좋겠네요. 아울러 매 학기마다 표지만 바꾸어 몇천원 씩 올려받는 문제집도 어떻게 안되나?
  1. 이게 얼마나 웃기는 주장인지 또 머리에 열이 올라오려고 하지만, 일단은 넘어가겠습니다 [본문으로]

Creative Commons License일부를 제외한 모든 포스트는 별도의 언급이 없는 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를 따릅니다. - 예외의 경우 빠리소년의 공지 참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